마이크로소프트 Copilot: 생각보다 너무 똑똑해진 클리피

마이크로소프트가 ‘Future of Work’ 이벤트에서 AI Copilot을 공개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제공하는 일상 도구인 워드, 엑셀, 아웃룩, 파워포인트, 팀즈에 적용됩니다. 심지어 Power Apps를 이용해 프롬프트에 원하는 기능을 작성하면 앱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일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생산성이 증대될 것이라 밝혔습니다. 구글도 최근 업무용 도구에 AI를 적용했는데 마치 증기기관의 발명같네요.

©Microsoft

특히 비즈니스 챗은 사용자의 모든 앱과 데이터를 이용해 채팅 요약, 이메일 작성, 주요 일정 찾기, 프로젝트 계획 작성도 지원할 수 있습니다. 업무용 계정으로 로그인하거나 팀즈에서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제품 전략을 어떻게 업데이트 했는지 팀에 알려줘”를 입력하면 현재 업데이트 상황을 자동으로 생성합니다.

ChatGPT로 익숙해진 텍스트 작성과 요약 뿐만 아니라 멋진 경험들이 가득합니다. 아이디어만 입력하면 완성된 프레젠테이션을 만들어주고 엑셀에서는 원하는 데이터를 시각화하고 인사이트까지 요약해줍니다.

©Microsoft

마이크로소프트는 우리에게 짜증을 불러일으켰던 Rocky, Cippy 등을 만들며 사용자의 생산성을 도와주는 오피스 어시스턴트를 계속 도전해왔습니다. 이번 Copilot은 정말 똑똑해진 것 같은데 앞으로 어떤 변화를 만들어줄까요?

©Microsoft
©Microsoft
©Microsoft
©Microsoft

©Microsoft
©Microsoft
©Microsoft
©Microsoft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