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슨 수퍼 소닉 뉴럴: 하이퍼카를 닮은 헤어 드라이어

다이슨이 서울에서 새로운 모델 다이슨 수퍼소닉 뉴럴(Dyson Supersonic Neural)을 공개했습니다. 다이슨은 한국을 잠재적인 테스트베드로 보고 다이슨의 최신 기술을 서울에서 선 보이기로 했다고 합니다.

©Dyson

하이퍼카에나 쓰일 것 같은 독특하고 대담한 팔레트를 적용했습니다. 짙은 보라빛 파랑과 밝은 주황색 조합은 다이슨을 상징하는 조합이라 익숙해졌는데 새로운 민트색과 주황색 조합은 놀랍습니다. LED 조명이 부착된 뒷면에는 투명한 캡 너머로 내부 구성이 보여 가벼운 색과 복잡한 구조의 대비가 크게 느껴집니다.

©Dyson
©Dyson
©Dyson

모발과의 거리를 측정해 자동으로 온도를 조절하는 ToF(Time of Flight) 센서가 탑재되었습니다. 두피에 닿는 최적의 온도 55°C로 유지해 두피와 모발 손상을 방지하고 적절한 수분량을 유지합니다. 두피 보호 모드일 때 온도가 낮을 때는 파란색 혹은 노란색, 온도가 높을 때는 주황색 혹은 빨간색으로 LED 조명으로 온도를 알려줍니다.

©Dyson
©Dyson
©Dyson

마지막에 사용한 노즐을 학습해 온도와 공기 흐름 설정을 기억합니다. 헤어드라이기를 잠시 사용하지 않을 때는 마치 헤드셋을 머리에서 벗을 때 자동으로 꺼지듯 히터를 자동으로 비활성화합니다. 색은 빈카블루와 토파즈를 제공하며 가격은 599,000원입니다.

©Dyson
©Dyson

노즐이 검은 색인데다가 크기까지 크니 마치 공구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만약 형태가 단순하고 색도 채도가 없었다면 더 망치처럼 보였을 것 같네요. 비슷한 인상을 주기 쉬운 시장에서 기억에 남을 고유한 인상을 설계하기 위한 전략인 것 같네요.

더 보기 및 출처

최근 소식

디자인 나침반 아카데미

최근 글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