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파일럿 앱 출시: GPT4를 무료로

마이크로소프트가 최근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에서 사용할 수 있는 코파일럿(Copilot) 앱을 출시했습니다. 코파일럿은 OpenAI의 AI 모델인 ChatGPT 4.0과 DALL-E 3를 기반으로 작동하는 AI 채팅 서비스입니다. 다양한 질문을 하고 원하는 이미지를 만들고 내용을 대신 작성해 줍니다. 기존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업용 대화 AI 서비스인 빙챗(Bingchat)을 코파일럿(Copilot)이라는 이름으로 변경한지 한달 만입니다.

©Microsoft
©Microsoft

엣지 브라우저, MS 365 제품, 윈도우 11에서 이제는 윈도우 10에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계정 없이도 앱을 다운로드 할 수 있습니다. ChatGPT와 다르게 별도 비용 없이 GPT-4 모델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글로 명령을 내리는 것 외에도 멀티 모달 모델인 ‘GPT-4V’를 이용해 이미지로 질문할 수도 있습니다. 동영상을 요약하거나 노래를 만들 수 있습니다. 앞으로는 기록, 코드 해석 등의 다양한 기능을 더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Microsoft
©Microsoft
©Microsoft

한글로 여행지 숙소를 찾기 위해 이것 저것 물어봤는데 아직은 속 시원한 답을 얻지 못 했습니다. 텍스트로 꼬리에 꼬리를 물며 지식을 학습시키고 1~2개의 숙소를 추천 받는데 그 때마다 조건을 바꾸기 위해 더 많은 말을 시키는 것이 생각보다 고되네요. 나만의 개인 비서가 되어 내 맥락을 충분히 학습한 AI가 되어야 유용해지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상상을 하다보면 자연스럽게 내 정보를 기계가 이전보다 훨씬 깊게 파헤치고 저장한다는 것인데 다양한 사진과 텍스트 메시지를 보관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수많은 거대 IT 기업이 개인 정보 보호에 힘을 쓰고 있다는 생각도 드네요.

더 보기 및 출처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