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23: 네이버가 꿈꾸는 AI의 미래

8월 24일 삼성역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네이버의 컨퍼런스 ‘단 23’이 열렸습니다. ‘단 23’은 네이버가 나아갈 방향을 발표하는 자리입니다. 단은 플랫폼을 순한글어로 표현한 이름입니다.

컨퍼런스에서 네이버는 생성형 AI의 근간이 될 ‘하이퍼클로바X’를 발표했습니다. 네이버 서비스부터 기업 서비스까지 넓은 영역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합니다. 기존 작업의 생산성을 향상시켜주고 AI 플랫폼이 되어 다양한 개인화가 가능한 생태계를 만들어 갈 계획입니다.

©Naver

👁️ 디자이너의 눈

사용자 경험으로는 대화형 AI 서비스인 ‘클로바X’를 공개했습니다.우수한 한국어 능력과 영어, 프로그래밍 역량을 강화한 ‘하이퍼클로바X’를 기반으로 창작, 요약, 추론, 번역, 코딩 등 답변할 수 있습니다. 투자 제안서나 면접 연습도 대신해줄 수 있습니다.세종대왕 맥북 던짐 사건에 대해서도 잘 설명합니다.

대화 주제에 맞춰 최적의 답을 주는 스킬, 기억하고 싶은 대화를 저장하는 디스커버리, 내가 가진 문서와 연결해 대화하는 커넥터를 제공합니다. 내가 가진 정보를 해석하고 답을 찾을 때 유용할 기능입니다.

©Naver
©Naver
©Naver

생성형 AI 검색인 ‘CUE:’도 공개했습니다. 복합적인 의도가 담긴 질문을 이해하고 믿을만한 최신 정보로 입체적인 검색 결과를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사람처럼 질문을 해석해 네이버 지식백과, 블로그 문서 등 적합한 결과를 제공합니다. 기존 생성형 AI의 단점인 ‘거짓말’을 최소화 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합니다. 큐:는 오는 11월부터 적용될 예정입니다. 이외에도 커머스, 광고, 쇼핑, 예약, 후기, 지도 등에도 고도화된 AI를 도입할 예정입니다.

📕 에디터 노트

네이버가 오랫동안 이를 갈던 AI를 한 번에 풀어낸 것 같네요. 생성형 AI가 국가와 언어의 한계를 초월할 것이라는 불안함 속에서 어떻게 더 나은 가치를 가진 경험을 제공할지 고심한 것이 느껴집니다.

ChatGPT나 스테이블 디퓨전과 같은 서비스가 등장해 기계가 사람처럼 말하고 그림을 그리는 경험을 제공했습니다. 다만 아직은 검색과 생산성을 혁신할만큼 고도화 되지 않았습니다. 과연 네이버는 이 격변의 시기에 가치를 독점할 수 있는 혁신을 만들 수 있을까요? 초록창과 지식인으로 한국의 인터넷 환경을 선도한 네이버가 앞으로 AI 기술로 또 한번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킬지 기대됩니다.

©Naver

더 보기 및 출처

디자인 나침반 뉴스레터

매주 화요일 아침, 16년 차 디자이너가 큐레이션한
영감을 주는 뉴스, 트렌드, 아티클을 모아보세요.

비슷한 글

최근 글

디자인 나침반 뉴스레터

매주 화요일 아침, 16년 차 디자이너가 큐레이션한
영감을 주는 뉴스, 트렌드, 아티클을 모아보세요.

최근 소식

디자인 나침반 아카데미

최근 글

나의 경험, 나의 시도

현대적인 한글꼴의 시초라고 볼 수 있는 최정호 선생님의 책입니다. 동아일보의 서체를 시작으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