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랙 리디자인: 근본적인 구조를 바꾸는 사상 최대 규모의 재설계

슬랙의 디지털 프로덕트가 완전히 뒤바뀝니다. 수많은 조직에서 슬랙을 사용하면서 작업 공간, 채널, 그룹 채팅 등도 자연스럽게 늘어나 관리가 어려워졌습니다. 슬랙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필요한 기능을 빠르게 찾고 필요한 순간에 집중할 수 있게 제품을 재설계했습니다.

최고 제품 책임자 Noah Weiss는 “새로운 환경을 통해 팀은 더욱 체계화된 상태를 유지하고, 중요한 업무에 집중하며, Slack의 다양해지는 도구 모음에 빠르게 액세스할 수 있습니다.” 라고 밝혔습니다.

©Slack

👁️ 디자이너의 눈

여러개로 쪼개져 있던 워크 스페이스나 그룹을 홈에서 모아볼 수 있습니다. 여러 개의 슬랙 워크 스페이스가 있는 조직 역시 통합해서 볼 수 있게 됩니다. 이를 엔터프라이즈 그리드라고 부르며 슬랙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Slack

사이드바는 앱의 바텁 탭과 비슷한 위계로 구성됐습니다. 홈 (Home), DM (DMs), 활동 (Activity), 나중에 (Later), 더 보기 (More)로 구성됩니다. 사이드바 하단에는 검색 (Search), 추가 (Create), 프로필 (Profile)이 위치합니다. 모바일 앱은 홈, DM, 활동으로 단순해졌습니다.

©Slack

: 워크 스페이스와 상관 없이 홈에서는 읽지 않은 항목, 초안, 대화를 조회할 수 있습니다.

©Slack

DM: 전체 다이렉트 메시지를 볼 수 있고 활동에서는 멘션, 반응, 스레드 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활동: 여러 활동에 커서를 가져가면 미리보기 창이 작게 떠 무슨 일인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Slack

나중에: 진행 중, 완료, 보관 단게로 나눠 볼 수 있고 리마인더를 설정할 수도 있습니다.

©Slack

더 보기: 캔버스, 파일, 사람 및 사용자 그룹 등을 볼 수 있습니다.

추가: 메시지, 허들, 캔버스, 채널을 만들 수 있습니다. 필요한 경우 워크스페이스를 필터링할 수도 있습니다.

검색: 상단에 있던 검색창도 사이드바로 이동했습니다. 기존과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 에디터 노트

생산성 툴 경험 디자인의 끝판왕은 슬랙과 노션이라 생각하는데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멋진 변화입니다. 이제 슬랙에게 채팅은 탭 중에 하나가 되었고 앞으로는 더 많은 생산과 협업을 위한 도구로 성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공간이나 그룹이 아니라 개인 사용자 중심의 경험으로 바뀌었습니다. 사용하는 사람의 인지와 경험에 집중해 더 효율적으로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습니다. 자주 쓰는 워크 스페이스나 채널만 사용하게되고 나머지는 거의 접속하지 않게 되는데 이번 업데이트로 접근성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더 보기 및 출처

디자인 나침반 뉴스레터

매주 화요일, 놓치면 안 될 디자인 소식 받기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마케팅수신동의

비슷한 글

최근 글

최근 소식

디자인 나침반 아카데미

최근 글

트마리

다락방으로 향하는 계단을 오르다 보면 아름다운 종묘 후원을 볼 수 있다. 1,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