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 브랜드 업데이트: 어디에나 담기는 블록 실루엣

레고 그룹이 인터브랜드와 협업해 새로운 디자인 정체성을 만들었습니다. 붉은 벽돌 로고는 누구나 아는 강력한 디자인이지만 디지털 플랫폼 전반에서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했습니다. 콜래보레이션을 많이 하는 브랜드인만큼 더 강렬하게 기억에 남을 수 있는 정체성도 필요했을 것입니다.

Lego©Interbrand

레고 그룹의 사내 크리에이티브 및 전략 에이전시 Our LEGO Agency(OLA)는 2년 동안 인터브랜드와 협업해 디자인 생태계를 구축했습니다. OLA와 인터브랜드는 회사의 역사 속에서 형성된 디자인 생태계에서 브랜드 자산을 키울 수 있는 방법을 탐구했습니다.

그들은 ‘아이들이 놀이로 학습하게 돕는다’는 레고 그룹의 비전에 적합한 전달법으로 ‘스토리텔링’을 찾았습니다. 아직 세상의 이야기를 배우고 있는 어린 팬이 레고로 이야기를 만드는 것에서 출발했습니다.

Lego©Interbrand
Lego©Interbrand

새로운 시각 정체성을 일관되게 유지하기 위한 원칙을 세웠습니다. ‘청중을 위한 디자인’, ‘System-in-Play로 만들기’, ‘이야기 전달’, ‘유쾌하고 낙관적으로’, ‘단순하게’로 구성된 디자인 원칙을 세웠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23개의 지침과 110개 이상의 개별 원칙을 만들었습니다.

Lego©Interbrand

LEGO System-in-Play는 디지털 환경에서 레고 블록을 표현하는 130개의 글리프로 레고의 클러치 시스템을 표현할 수 있는 시스템입니다. 회사 아카이브에서 발견한 서체에 기반해 Colophon과 함께 만든 전용 서체 LEGO Typewell도 전 세계 120개 언어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58개의 레고 요소로 만든 액션 그래픽은 사람들이 레고를 가지고 노는 방식에 기반한 모션을 적용했습니다. 블록을 분리하고 떨어뜨리고 실수하는 것까지 포함했습니다.

Lego©Interbrand
Lego©Interbrand
Lego©Interbrand
Lego©Interbrand

OLA의 글로벌 디자인 책임자 토마스 홀스트 쇠렌센(Thomas Holst Sørensen)은 “레고 그룹은 90년 동안 끊임없는 재창조의 대가였습니다. 레고 플레이는 익숙한 것에서 항상 새로운 것을 창조할 수 있는 발견과 발명의 기회를 제공합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레고하면 네모 블록과 위에 솟은 클러치가 생각납니다. 이번 업데이트에서 이러한 상징적인 블록 실루엣은 다소 약하게 적용된 것 같네요. 다양한 디지털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게 최소 단위인 블록 크기가 작아진 것 같은데 블록을 조합한 결과물이 레고로 만든건지 아닌지 파악하기는 다소 어려운 것 같네요. 픽셀도 아니고 실사도 아닌 어중한 느낌이 듭니다.

Lego©Interbrand

더 보기 및 출처

최근 소식

디자인 나침반 아카데미

최근 글

UX 템플릿

내용이 담기는 영역입니다. ©Copyright 입니다. 더 보기 및 출처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