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홈 스마트: 누구나 누리는 스마트 홈

이케아가 저렴한 스마트홈 센서를 출시했습니다. 이케아는 집에서의 경험을 탁월하게 설계했습니다. 이제 한 발 더 나아가 집을 관리하는 새로운 방식을 제안합니다. 지난 수십년간의 경험과 수백 건의 사용자 조사를 통해 스마트 홈 경험을 설계했습니다.

스마트 홈을 어렵게 생각하는 사용자들을 위해 진입 장벽을 낮추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모두를 위한 스마트 홈을 위해 일상 생활에서 간편하게 적용할 수 있는 새로운 기기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발표한 3개의 기기는 저렴하게 스마트 홈을 구축할 수 있는 기본적인 센서입니다.

©Ikea

디자이너의 눈

PARASOL 문, 창문 센서는 눈에 띄지 않게 문이 열렸는지 감지할 수 있습니다. VALLHORN 무선 모션 센서로는 움직임을 감지해 조명을 켜고 색상과 강도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BADRING 누수 센서는 물을 감지하면 스마트폰이나 내장 알림으로 사용자에게 알려줍니다.

©Ikea
©Ikea
©Ikea

이케아답게 저렴합니다. PARASOL 9.99유로(약 1만 5천원) VALLHORN 7.99 유로(약 1만 1천원), BADRING 9.99 유로(약 1만 5천원)입니다. 한국에 수입하면 약간 가격이 오를 가능성이 있습니다. 2024년 1월부터 판매 예정이며 누수 센서는 4월부터 판매한다고 합니다.

©Ikea
©Ikea

이케아는 삼성이나 엘지같은 최고의 기술 회사와 경쟁하기보다 간단한 생활 경험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작년 출시한 스마트 홈 앱과 허브 DIRIGERA를 이용해 다양한 환경을 제어할 수 있습니다. 조명의 밝기와 색을 제어하거나 전원 제어 장치를 이용해 여러 전자 기기를 정해진 시간에 켜고 끌 수도 있습니다. 스마트 블라인드를 열 수도 있습니다. DIRIGERA 허브는 79,900원, 트로드프리 LED 전구는 16,900원입니다.

©Ikea

스마트 홈은 언제 보편적인 경험이 될까요? IoT라는 키워드가 부상한지 오래되었지만 아직 스마트 홈은 가깝게 다가오지 못한 것 같습니다. 스마트 홈의 효용이 커지려면 집이 크거나 복잡한 활동을 자동화해줘야 할텐데, 규모가 큰 신축 공간은 스마트홈이 자체적으로 갖춰졌을 것이고 규모가 작은 구축 공간은 스마트 홈을 갖추기 위해 투자할 것이 너무 많을 것입니다.

이케아는 언제나 이런 문제를 잘 해결해 왔습니다. 누구나 적절하게 누릴 수 있는 디자인을 제공해 왔죠. 과연 서비스로서 사용자 경험을 개선해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이끌어갈 수 있을까요?

더 보기 및 출처

디자인 나침반 뉴스레터

매주 화요일 아침, 16년 차 디자이너가 큐레이션한
영감을 주는 뉴스, 트렌드, 아티클을 모아보세요.

인기

baemin-increase-price-01
배민 대대적 개편: 수수료 높아지고 앱 메인도 바뀐다
musinsa-desktop-quit-01
무신사 PC 버전 종료: 넘쳐 버린 개발 부채
kakao-id-card-01
카카오 톡사원증: 킹차갓무직도 보일까?

최근

toss-stock-pc-01
토스 증권 PC 출시: 증권 서비스도 디자인 혁신
cfcldn-01
챌시 FC 리브랜딩: 푸르게 타오르는 열정
kakao-id-card-01
카카오 톡사원증: 킹차갓무직도 보일까?

디자인 나침반 아카데미

thumbnail-course-list-ux
UX 디자인 클래스: 선택 받는 서비스를 위한 UX 디자인
ui-design-main-mobile
UI 디자인 클래스: 변치 않을 인터페이스의 본질 배우기

최근 소식

toss-stock-pc-01
cfcldn-01
kakao-id-card-01
Channela-rebranding-01
baemin-increase-price-01
galaxy-ring-01
olympic-uniform-01
musinsa-desktop-quit-01
episode-yongsan-241-01
figma-ai-pause-01
meta-ai-label-01
verizon-rebrand-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