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 NY 리브랜딩: 우리가 사랑하는 뉴욕 시가 될 수 있을까?

밀턴 글레이저가 택시틀 타면서 봉투 뒷면에 크레용으로 그렸던 전설적인 I ❤ NY. 아이코닉한 이 디자인이 WE ❤ NYC로 바뀌었습니다. 팬데믹 이후 함께의 정신을 반영해 ‘I’를 ‘We’로 대체했고 상징적인 하트 로고가 이모지처럼 바뀌었습니다. ‘NY(뉴욕)’은 ‘NYC(뉴욕 시)’로 바뀌어 더 좁은 영역에 집중했습니다.

새 로고를 감독한 아트 디렉터 글레이엄 클리포드는 현대적인 변형을 더한 아이디어라 밝혔습니다. 지하철 표지판에 있는 글꼴을 이용했습니다. 지하철은 도시의 정맥과 고동치는 심장이라 밝혔습니다. 도시에 있는 다양한 종류의 사람이 한 곳에 모일 수 있다고 표현했습니다.

©THE PARTNERSHIP FOR NEW YORK CITY
©THE PARTNERSHIP FOR NEW YORK CITY

우리가 사랑하는 뉴욕시를 표현하기 위해 뉴욕 예술가들을 초대해 포스터를 수집하고 도시 전역에 배포하고 있습니다. Founders는 뉴욕을 표현하기 위한 이모티콘을 새로 만들었습니다.베이글, 양키스 모자, 핫도그 가판대 등을 제작했으며 곧 공식 이모지가 됩니다.

이번 변화로 ‘우리’라는 표현으로 사람과의 관계가 더해졌습니다. 한국 문화권에서는 우리에 대한 개념이 익숙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느껴지는데 영미 문화권에서는 결속보다 왜? 라는 생각이 들 것 같습니다. 오랜 시간 뉴욕을 상징하는 문구였기에 뉴요커들은 반기지 않는다고 합니다. 마치 외부 사람들이 바라보는 뉴욕을 묘사하는 것만 같다고 했습니다. 어떻게 하면 이 문장이 정말로 ‘우리가 사랑하는 뉴욕’이 될까요? 먼저 받아들일 시간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Next stop NYC – Argentina ©Lucas Fernandez
The Heart of Liberty – Spain ©Santiago Estevez
Untitled – South Africa ©Manya Schiess
The NYC Touch – Ireland ©Faye Larkin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최근 소식

디자인 나침반 아카데미

최근 글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