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시 리브랜딩: 제로 슈거 정복하기

펩시가 14년만에 리브랜딩을 했습니다. 제로 슈거 음료의 최초 상기 브랜드가 되기 위한 도전으로 브랜드 125년 역사를 기념하며 2024년부터 새로운 브랜드를 적용할 예정입니다.

©Pepsico
©Pepsico

오랜 시간 쌓아온 펩시의 자산을 유지하면서 미래에 나아갈 방향을 표현했습니다. 2008년 리브랜딩 이후 펩시 워드마크는 펩시의 지구본 심볼 바깥에 있었습니다. 단단하고 볼륨이 큰 검은색 서체가 중앙에 위치합니다. 섬세하고 수줍은 느낌의 인상에서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인상을 표현했습니다.

©Pepsico
©Pepsico

펩시 제로 슈가를 상징하는 블랙과 이전보다 훨씬 짙어진 일렉트릭 블루를 사용했습니다. 레트로한 느낌을 가미하면서 제로 슈가에 대한 의지를 효과적으로 표현합니다. 색을 조합해 표현한 Pulse 움직임은 정체성을 더 넓게 확장합니다. 음악의 즐거운 에너지가 떠오르는 시각 언어를 진열대에서 메타버스까지, 물리 공간과 가상 공간을 오가며 원하는 방식으로 팬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Pepsico
©Pepsico

최근 세상은 설탕과 전쟁 중입니다. 아예 설탕을 먹지 않으려는 사람이 많죠. 이런 거대한 흐름에서 누가 변화를 붙잡느냐에 따라 많은 것이 뒤바뀔 수 있습니다. 펩시가 시각 정체성을 자주 바꿔서 괜찮은 것 맞아? 라고 자주 생각했었는데 이번 업데이트는 반갑네요. 기존의 브랜드 자산을 무시해서 팬들로부터 외면받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변화는 영리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펩시가 예전 트로피카나에서 많은 배움이 있었던 것 같네요.

©Pepsico
©Pepsico
©Pepsico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최근 소식

디자인 나침반 아카데미

최근 글

트마리

다락방으로 향하는 계단을 오르다 보면 아름다운 종묘 후원을 볼 수 있다. 1,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