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뮤직 싱: 애플과 함께라면 언제 어디나 노래방

애플이 가사를 보며 노래를 따라 부를 수 있는 애플 뮤직 싱을 선보였습니다. 혼자 부르는 것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과 듀엣을 부르고 코러스를 넣을 수도 있습니다. 음악에서 아티스트의 볼륨을 조절해 내 목소리가 묻히게 할 수도 있습니다. 1억곡 이상 노래가 포함됐습니다.

애플은 사용자가 애플 뮤직에서 가사 보기를 자주 사용한다는 것을 발견했고 자연스럽게 ‘따라부른다’는 경험을 발견했습니다. 이미 하고 있던 사용자의 행동을 더 강화해주는 UX입니다. 기존 음악 서비스와는 다른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인상적입니다. 고음으로 올라갈 때는 글씨가 커지고 작아지는 섬세한 인터랙션이 역시 애플이다 싶습니다.아쉽게도 점수는 없네요.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디자인 나침반 뉴스레터

매주 화요일 아침, 16년 차 디자이너가 큐레이션한
영감을 주는 뉴스, 트렌드, 아티클을 모아보세요.

최근 소식

디자인 나침반 아카데미

최근 글

밀란 심포니 오케스트라

오케스트라 신포니카 디 밀라노의 리브랜딩 프로젝트입니다. 브랜드 컨설팅 회사 랜도와 협업했습니다. 이탈리아의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