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자연사 박물관 리브랜딩: 세련되게 자연을 품은 브랜드 디자인

영국의 인기 있는 박물관인 런던 자연사 박물관(Nature History Museum)이 150주년을 기념하며 리브랜딩했습니다. 펜타그램(Pentagram), 노마드 스튜디오 (Nomad Studio), 헤븐리(Heavenly)와 협업했습니다.

이번 리브랜딩은 지구와 자연 사이의 모든 것의 보편적 연결을 표현하는 데 집중했습니다. “지구와 자연 속 모든 것의 연결을 상징하고 변화의 주체가 되려는 박물관의 사명을 반영하는 에너지를 표현했다”고 밝혔습니다.

©Nature History Museum

©Nature History Museum

👁️ 디자이너의 눈

자연사 박물관답게 자연에서 얻은 영감을 바탕으로 표현했습니다. 지구의 맥동, 동물의 소리, 새의 궤도 등 자연을 상징하는 변화를 하나의 시각 표현에 멋지게 담겼습니다.

©Nature History Museum
©Nature History Museum
©Nature History Museum

3개의 알파벳을 이용해 만든 3중 고리 이미지는 마치 태양빛이 뻗어나가는 것 같습니다. 물결(Ripple), 성장(Grow), 맥동(Pulsate), 궤도(Orbit) 과 같은 말 그대로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표현했습니다. 디자이너는 전용 생성 도구로 다양한 환경에 쓸 수 있는 모션을 유연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Nature History Museum
©Nature History Museum

글꼴은 독특한 정체성을 표현하기 위해 변형된 Display Type Foundry의 NHM Wallop입니다. 시대를 초월해 유행을 따르지 않는 서체를 선정했습니다. 모두에게 현대적이면서 친근한 서체로 워드마크의 대문자, 제목, 본문 등에 대소문자를 혼용해서 쓰였습니다.

©Nature History Museum

📕 에디터 노트

중요한 대상인 자연을 사진 이미지로 드러내면서 주체인 자연사 박물관도 표현할 수 있는 멋진 브랜딩입니다. 구체적인 사진 이미지와 추상적인 그래픽의 대비가 서로를 더 강렬하게 드러내면서 다른 박물관과 다르다는 인상이 듭니다.

모두를 위한 것은 곧 따분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디자인으로 멋지게 해결한 사례 같습니다. 한 때는 ‘나랑 상관 없는 따분한 일’이라 취급받던 자연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는 좋은 시도입니다. 앞으로도 이러한 인식의 변화를 만드는 디자인이 늘어나면 좋겠네요.

더 보기 및 출처

디자인 나침반 뉴스레터

매주 화요일 아침, 16년 차 디자이너가 큐레이션한
영감을 주는 뉴스, 트렌드, 아티클을 모아보세요.

비슷한 글

최근 글

디자인 나침반 뉴스레터

매주 화요일 아침, 16년 차 디자이너가 큐레이션한
영감을 주는 뉴스, 트렌드, 아티클을 모아보세요.

인기

baemin-increase-price-01
배민 대대적 개편: 수수료 높아지고 앱 메인도 바뀐다
musinsa-desktop-quit-01
무신사 PC 버전 종료: 넘쳐 버린 개발 부채
kakao-id-card-01
카카오 톡사원증: 킹차갓무직도 보일까?

최근

toss-stock-pc-01
토스 증권 PC 출시: 증권 서비스도 디자인 혁신
cfcldn-01
챌시 FC 리브랜딩: 푸르게 타오르는 열정
kakao-id-card-01
카카오 톡사원증: 킹차갓무직도 보일까?

디자인 나침반 아카데미

thumbnail-course-list-ux
UX 디자인 클래스: 선택 받는 서비스를 위한 UX 디자인
ui-design-main-mobile
UI 디자인 클래스: 변치 않을 인터페이스의 본질 배우기

최근 소식

toss-stock-pc-01
cfcldn-01
kakao-id-card-01
Channela-rebranding-01
baemin-increase-price-01
galaxy-ring-01
olympic-uniform-01
musinsa-desktop-quit-01
episode-yongsan-241-01
figma-ai-pause-01
meta-ai-label-01
verizon-rebrand-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