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월렛: 너무 유명해서 바꿀 수 없었던 이름

‘삼성 페이(Samsung Pay)’가 ‘삼성 월렛(Samsung Wallet)’이 되었습니다. ‘삼성 페이’ 앱에 모바일 신분증을 탑재하면서 ‘삼성 월렛’으로 이름을 바꿔 전 세계 동일한 이름으로 통일했습니다. 삼성 페이는 2022년부터 물리적인 지갑을 대체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제공해 왔고 드디어 그에 걸맞는 이름으로 바뀌었습니다.

©Samsung

삼성 월렛을 사용하면 기존에 삼성 페이로 할 수 있었던 모바일 결제, ATM 사용 뿐만 아니라 법적 효력이 있는 신분증이나 전자 증명서를 발급할 수 있습니다. 실물 신분증과 같은 효력의 모바일 운전면허증, 모바일 국가보훈등록증을 추가할 수 있습니다. 앱에서 실물 신분증을 힘들게 카메라로 찍어야 했던 경험도 개선됩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QR 코드로 나이를 확인하거나 은행 앱을 쓸 때 신분 확인을 쉽게 할 수 있습니다. 선거를 할 때 유권자 신분 확인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Samsung
©Samsung
©Samsung
©Samsung

거기에 더해 실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티켓, 멤버십, 쿠폰, 디지털 키, 블록체인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민감한 정보가 많은 만큼 모바일 신분증 블록체인 기술로 안전하게 인증하고 갤럭시 프로세서 칩셋의 보안 공간에 저장된다고 합니다.

©Samsung
©Samsung
©Samsung

해외에서는 이미 삼성월렛이라는 이름을 사용했는데 국내에서만 삼성 페이라는 명칭을 쓰고 있었습니다. 삼성페이는 많은 사람이 갤럭시를 쓰는 이유라고 할 정도로 기억 속에 강렬하게 각인된 서비스죠. 인지도가 높고 영향력이 크다보니 기능에 걸맞는 이름으로 바뀌기까지 시간이 걸린 것 같습니다.

©Samsung

다만 삼성페이가 사라지는 것이 아닌데 삼성월렛으로 앱 이름을 바꾸면 어떤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지 바로 상상이 되진 않습니다. 어쨌든 인지 부조화가 있던 서비스가 제대로 된 이름을 가지게 되었네요.

더 보기 및 출처

최근 소식

디자인 나침반 아카데미

최근 글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