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ail is Dead: 이메일은 죽었을까?

메일 침프와 런던 디자인 박물관이 이메일의 영향을 조사하는 무료 인터랙티브 전시를 엽니다. 9월 28일 열리는 ‘이메일은 죽었다 (Email is Dead)’는 이메일에 관한 질문을 던집니다. 이메일이 등장한지 50년이 지난 현재, 40억 명이 넘는 사람이 사용하며 사업 소통의 필수 요소로 쓰입니다. AI의 등장 이후 이메일은 문화, 기술적으로 어느 방향으로 뻗어나갈까요?

전시를 제공한 Intuit Mailchimp의 CMO Michelle Taite는 “이메일은 세계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소통 도구 중 하나로 개인적인 연결입니다. 이메일이 우리 삶에 얼마나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요소인지 실물 크기의 알림이 알려줄 것입니다.”라고 말합니다.

@Design Museum & Mailchimp, 2023

👁️ 디자이너의 눈

이 전시는 1970년대 초 이메일의 시초부터 2070년 이메일의 미래까지 상상합니다.이메일의 영향력이 단순한 소통 도구를 넘어 어떻게 우리의 직장 생활, 관계, 문화 및 경제를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되는지 살펴봅니다.

메일 침프다운 아름다운 공간 디자인이 매력적. 전시관 입구의 전통적인 우편용 종이의 노란색과 알림을 표현하는 빨간 점이 강렬합니다. 이메일은 죽었다라는 문장의 dead에 네거티브 스페이스 스트라이크를 넣은 점이 매력적입니다. 이메일은 전혀 죽지 않았죠.

@Design Museum & Mailchimp, 2023
@Design Museum & Mailchimp, 2023

방문자는 이메일 성격 테스트로 자신이 어떤 유형의 이메일 발송자인지 알아봅니다. 다채로운 대화형 디스플레이로 이메일 타임 캡슐을 묻습니다.이메일 치료 기계를 이용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이메일이 내게 끼치는 영향을 탐색하고 1년 후에 내가 받을 이메일을 씁니다.

받은 편지함 엘릭서(Inbox Elixir)로 답이 없는 이메일 더미를 처리하고 보내면 안 되는 이메일을 보내고 싶은 유혹을 해결하는 방법을 경험합니다. 방문자를 엉뚱한 장소로 유도하고 그 곳에는 엽서를 인쇄하는 포토 부스가 있다고 합니다.

@Design Museum & Mailchimp, 2023
@Design Museum & Mailchimp, 2023
@Design Museum & Mailchimp, 2023

📕 에디터 노트

코로나 시대가 저물어가면서 오프라인 경험이 다시 주목받고 있습니다. 온라인으로 많은 것을 할 수 있지만 역시 오감으로 공간을 체험하는 것을 대체할 수는 없습니다. 브랜드/마케팅 디자인을 잘하기로 소문난 메일침프답게 도발적이면서 기억에 남는 전시를 기획했습니다. 이메일을 숨 쉬듯이 쓰고 있지만 정작 내게 구체적으로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살펴보지 못했는데 가능하다면 이 전시를 경험해보고 싶네요.



위치: 224-238 Kensington High St, London W8 6AG 영국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