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 마틴 발러: 운전하는 즐거움을 듬뿍 담은 110대 한정판 슈퍼카

애스턴 마틴이 창립 110주년을 맞아 수동으로 제어하는 V12 엔진의 아날로그 GT 슈퍼카 ‘발러 Valour’를 발표했습니다. 110대 한정판으로 가격은 1백만 달러, 약 13억 원 이상입니다.

@Aston Martin

👁️ 디자이너의 눈

발러의 디자인은 애스턴 마틴의 전설적인 클래식 V8 밴티지 (V8 Vantage)와 빅터(Victor), Muncher Le Mans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Aston Martin

애스턴 마틴의 디자인 디렉터인 Miles Nurnberger는 “애스턴 마틴에서 우리의 디자인은 항상 진보적이지만 중요한 이정표를 축하할 때 약간의 자유를 허용합니다.”라고 설명합니다.

@Aston Martin
@Aston Martin

강력한 힘이 넘치는 근육질의 쿠페 디자인입니다. 본넷 위 말발굽 모양의 덕트가 특이합니다. 동그란 LED 헤드라이트는 집중하는 눈처럼 보입니다. 외장에 탄소 섬유로 만들어져 가벼우면서 스포티한 느낌을 전합니다.

엔진은 앞에 있고 뒤 오버행이 짧아 앞으로 튀어나가는 느낌을 강조됩니다. V8 밴티지의 후미 실루엣과 하이퍼카 발키리의 후미등이 결합되어 뒷 모습이 우아합니다. 3중 테일파이프 배기 시스템과 타이어 디자인이 미래적인 느낌을 줍니다.

@Aston Martin
@Aston Martin
@Aston Martin

📕 에디터 노트

한정판은 의미를 담아 멋진 도전을 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죠. 애스턴 마틴은 어쩌면 서서히 사라질 지 모르는 수동으로 직접 운전하는 즐거움을 듬뿍 담은 스포츠카를 만들었습니다. 레트로한 디자인과 미래적인 디자인이 결합되어 마치 사이버 펑크 세상에서 움직일 것 같은 차라는 느낌이 듭니다.

진정한 럭셔리는 부품도 구하기 힘든 올드 클래식카를 모는 것이라 했는데 앞으로는 이러한 수동 스포츠카를 모는 것 자체가 럭셔리가 될 수도 있겠네요.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디자인 나침반 뉴스레터

매주 화요일 아침, 16년 차 디자이너가 큐레이션한
영감을 주는 뉴스, 트렌드, 아티클을 모아보세요.

최근 소식

디자인 나침반 아카데미

최근 글

밀란 심포니 오케스트라

오케스트라 신포니카 디 밀라노의 리브랜딩 프로젝트입니다. 브랜드 컨설팅 회사 랜도와 협업했습니다. 이탈리아의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