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방식으로 보기 책 표지

다른 방식으로 보기 Ways of seeing

존 버거 지음 | 최민 옮김 | 열화당 | 2019년 06월 01일 출간 (1쇄 2012년 08월 01일)

말 이전에 보는 행위가 있다.

“다른 방식으로 보기 (Ways of Seeing)”는 1972년 텔레비전 연속 강의를 엮은 책입니다. 존 버거는 미술 작품을 감상하는 법에 대해 비판적으로 접근했습니다. 당시 전통 미술계에서 작품을 감상하는 법이 있다는 태도가 있었는데 이는 맥락을 이해하지 못한 편협한 방식일 수 있다 생각했습니다. 이 책은 미술을 바라볼 때 계급, 인종, 성별, 소유, 정치, 경제 차원의 미술을 보는 방식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합니다.

책은 크게 글로 풀어 쓴 챕터와 이미지를 나열한 챕터로 나뉩니다.

첫 번째 글에서는 신비한 비밀에서 복제 가능한 언어로 변화한 과정을 설명합니다. 누군가가 자신의 집 안을 장식하기 위해 제작하던 고급 사치품이었던 미술이 사진의 발명으로 복제 가능해지면서 생겼던 의미의 변화를 설명합니다.

두 번째 글에서는 이미지에 등장하는 인물이 누군가에게 보인다는 사실을 인지한다는 것을 자세하게 파고듭니다. 특히 ‘누드’ 상태의 여성이 남성에게 보여지기 위해 그려진 다양한 그림에 대해 설명합니다.

세 번째 글에서는 ‘유화’를 바탕으로 당시 시대의 미술을 향유하던 사람들의 태도와 생각을 설명합니다. 마치 현대의 인스타그램처럼 자신을 드러내기 위한 그림으로써 ‘자랑’하던 문화를 알기 쉽게 설명합니다.

마지막으로 현대에 큰 영향을 끼치는 ‘광고’에 대해 설명합니다. 지금까지의 미술은 현재 존재하는 것을 전달하는 것이었다면 광고는 존재하지 않는 미래의 환상을 전하는 용도라 설명합니다. 달성할 수 없는 미래의 꿈을 전하고 그것이 보는 이의 환상과 일치하느냐 아니냐를 목적으로 한다는 사실을 날카롭게 지적합니다.

학습된 지식과 제한된 맥락을 벗어나 내가 보는 대상의 본질을 꿰뚫기 위한 관점을 제시하는 책입니다. 본다라는 행위와 관련한 깊이 있는 미술 담론을 정말 쉽게 풀어냈습니다. 대중을 대상으로 한 텔레비전 연속 강의를 엮은 책이라 그런지 술술 읽혔습니다. 어려운 단어보다는 실제 예시와 이미지를 활용해 이해하기 쉽습니다. 새로운 방식으로 대상을 보는 법, 즉 창의적인 접근에 대해 고민이 있다면 꼭 읽어야 할 책입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