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를 위한 좋은 앉기 자세

최근 등이 약간 거슬릴 정도로 아팠습니다. 목, 허리 디스크가 있진 않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의자에 앉는 것이 피곤했졌습니다. 집중할 때 이상한 자세로 몸을 베베 꼬아 입 벌리고 모니터를 보는 경우도 늘었습니다. 왜 이렇게 몸에 안 좋을 것 같은 자세는 마음이 편안하고 집중이 잘 될까요? 목, 허리 디스크가 있진 않지만 앞으로 70년 동안 리퍼도 안되는 내 몸을 생각하니 미세한 통증도 신경쓰였습니다.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앉아서 보내는 디자이너에게 앉기, 의자, 책상은 중요한 키워드입니다. 오래오래 덜 피곤하게 디자인에 집중할 수 있게 ‘건강’에 관련된 것은 꼭 투자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좋은 의자를 고르기 위해올바른 앉기에 대해 정리해봤습니다.

P.S 좋은 의자가 있다면 꼭 댓글로 추천 부탁드립니다.

바르게 앉기

바르게 앉는다는 것은 몸의 부담을 줄인다는 것과 같은 말입니다. 몸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신체의 각 부분을 이용하거나 의자와 책상과 같은 도구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신체의 특정 부위에만 부담이 가지 않도록 적절하게 무게를 분산하는 법을 우리 몸을 중심으로 살펴보겠습니다.

엉덩이, 허리

앉았을 때 가장 큰 부담이 가는 신체 부위입니다. 여러 업무용 의자가 신체에 알맞게 디자인되었기 때문에 엉덩이와 허리를 의자에 밀착하는 것이 좋습니다. 90도로 꼿꼿히 서 있기보다 125도 이상으로 등을 의자 전체에 기대어 무게를 분산합니다. 허리가 앞으로 구부러지지 않도록 엉덩이가 전체 무게를 지지한다는 느낌으로 앉습니다.

다리

다리 각도가 높으면 엉덩이와 허리에 무게가 쏠리기 때문에 수평하거나 낮으면 좋습니다. 엉덩이와 무릎이 수평하고 무릎과 발이 90도로 꺾여도 좋은 자세이지만 허리가 둥글게 말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고관절이 무릎보다 높은 곳에 있으면 좋습니다. 발은 바닥에 밀착해 무게를 분산합니다. 다리가 꺾이는 부분은 오금이 의자에 눌리지 않도록 두 뼘정도 공간이 있으면 좋습니다.

팔의 각도가 높거나 낮으면 어깨에 무게가 쏠립니다. 가급적이면 팔걸이나 책상에 수평하게 무게를 분산하는 것이 좋습니다. 팔꿈치 받침대가 없다면 책상에 조금 더 가깝게 다가가 책상에 팔 무게를 분산하면 좋습니다.

머리

의자에 헤드레스트가 있다면 위 자세를 흐트러뜨리지 않으면서 자연스럽게 머리를 기댑니다. 완전히 정중앙에 수평으로 눈높이를 맞출 경우 정면으로 모니터 빛을 많이 쐬기 때문에 눈 건강에 좋지 않다고 합니다. 고개를 숙이지 않으면서 눈을 크게 뜨지 않는 모니터의 2/3 높이에 눈높이를 맞추면 좋습니다.

이상적인 높이

적당한 의자 높이는 신장x0.25이라고 합니다. 책상은 의자 높이+(키x0.13)이 이상적이라 합니다. 키가 170일 경우 의자는 44cm, 책상은 66cm가 나오네요. 정확한 길이는 아래 링크에서 내 키를 입력하면 정확한 길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휴먼 솔루션 방문하기

더 보기 및 참조

https://m.blog.naver.com/desker/220987176003

https://m.blog.naver.com/yoous2923/220914096602

https://brunch.co.kr/@soomgo/1742

https://ko.wikihow.com/바르게-앉는-법

https://takearest21.tistory.com/entry/바르게-앉는-방법-의자에-앉는-바른-자세

https://brunch.co.kr/@healthkeeper100/37

2 thoughts on “디자이너를 위한 좋은 앉기 자세

    1. 에어론, 시디즈 등 유명한 의자들이 많지만 쇼룸에 가셔서 직접 앉아보시고 골라보세요! 체구에 따라 비싸지 않은 의자(?)가 더 적합할 수 있습니다. 저는 허벅지가 짧은 편이라 의자 찾기가 힘들었거든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