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share-greenshare-00

스타일 쉐어 그린 쉐어: 환경을 생각하는 우리의 생각을 공유하다.

스타일쉐어가 지구의 날을 맞아 ‘그린 쉐어’ 캠페인을 열었어요. 3명의 인플루언서가 각자 옷을 최대한 오래 입을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의류 관리 노하우를 나누고, 비건 식당, 친환경 가게 등 친환경 공간을 알리고, 비건 뷰티 브랜드를 소개해요. 이제 친환경 키워드가 그저 보기 좋은 활동을 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 고객이 자신의 생각을 투영하는 방식이라는 것이 여실히 드러나는 것 같아요. 앞으로 사람들의 소비는 어떻게 변할까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