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N UX – 린과 애자일 그리고 진화하는 사용자 경험

빠르게 읽을 수 있는 LEAN UX 교과서

Lean은 프로젝트의 성공 확률을 높이기 위한 방법 중에 하나입니다. 어려울 것 없습니다. 전체 과정에서 합칠 수 있는 것을 합치고 불필요한 것을 빼는 것입니다. Lean UX는 가설을 세우고 MVP를 만들고 실험을 진행하고 피드백을 정리합니다. 이 4가지를 단계를 끊임없이 순환하면서 마켓에서 사용자가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합니다. 이 방법론을 적용하기 위해서는 전체 조직이 같은 목표를 바라보며 생각을 일치시켜야 실행할 수 있습니다.

불필요해보이는 질문도 다소 섞여있지만 여전히 강력한 질문들로 가득합니다. 누구를 위해 문제를 해결하는지 명확하게 정의하고, 목적 조직으로 짧게 자주 움직이는 것이 얼마나 큰 장점이 있는지 알려주고, 실제로 팀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알려줍니다. 출판한지 오래된 책이라 그런지 말도 안되는 부분도 가끔 보이지만 전체적인 맥락은 여전히 설득력이 있습니다.

지은이: 제프 고델프, 조시 세이던,
옮긴이: 김수영

린 UX:린과 애자일 그리고 진화하는 사용자 경험, 한빛미디어

인상 깊은 부분

문제 기술의 3 요소

  • 제품의 목표
  • 이해 관계자가 해결하려는 문제
  • 개선을 위해 필요한 것

사용자 가정 문서

  1. 사용자는 누구인가?
  2. 그들의 삶에 우리 제품이 쓰이는 지점은 어디인가?
  3. 우리 제품이 풀어야 하는 문제는 무엇인가?
  4. 언제 어떻게 우리 제품이 쓰이는가?
  5. 어떤 기능이 중요한가?
  6. 우리 제품은 어떻게 보이고 활용되어야 하는가?

가정 단계에서는 프로토 퍼소나를 정하고, 다듬고 다듬어서 타깃 퍼소나를 만든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