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러의 법칙

정보를 덩어리화 하면 외우기 쉽다.

1956년 인지 심리학자 조지 밀러가 발표한 논문의 내용으로 ‘사람이 한 번에 기억할 수 있는 량은 7개 전후이다”라는 법칙입니다. 밀러는 사람이 작업을 할 때 잠시 머릿속에 기억하는 작업 기억에 저장할 수 있는 정보의 숫자는 5~9개가 한계라고 주장했습니다. 이후 여러 실험을 통해 정확한 마법의 숫자는 없다는 것이 밝혀졌지만, 의미를 덩어리 짓는 것의 중요성을 잘 보여줍니다. 우리가 전화번호를 끊어서 외는 것을 대표적인 사례로 들 수 있습니다. 이는 밀러의 연구 이전에도 존재하던 것으로 이러한 기억법을 Chunking이라고 부릅니다.

단기 기억 직접 체험하기

1 단계

가능하면 펜과 종이를 준비해주세요. 아래에 20개의 단어가 있을겁니다. 가능한 많이 외우고 계속 스크롤해서 2단계로 넘어갑니다.

2 단계

절대 다시 위로 스크롤하지 마세요! 이제 펜과 종이를 사용하여 목록에서 기억할 수있는 한 많은 단어를 적으세요. 다 쓰셨다면 얼마나 많은 단어를 기억했는지를 확인해보세요.

결론

밀러가 주장한 바에 따르자면 통상 5 ~ 9 개의 단어를 기억했을 것입니다. 이와 같이 정보를 탐색하는 맥락이 단순하고 환경이 비슷할 경우 비슷한 결과가 나왔을 것입니다. 하지만 실제로 프로덕트에 이 법칙의 숫자를 그대로 적용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기억할 정보가 숫자처럼 특별한 맥락이 없는 중립적인 정보라면 상관 없겠지만, 카테고리와 같이 의미와 맥락을 가진 정보의 경우 인지와 분류법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하기 5~9개로 구성을 해야한다고 보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다만 이 법칙에서 배울 수 있는 것은 흩어진 정보를 맥락에 따라 정돈해 사용자가 머릿속에 기억하기 쉽게 구조화 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인 것 같네요.

참고

http://psychclassics.yorku.ca/Miller/

https://www.deegix.com/web/index.php/social-blog/item/15-the-most-important-rule-in-ux-design

Understand Human

인지 부하

기억하고 생각하는데 필요한 정신적 노력

로드 중…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페이지를 새로 고친 후 다시 시도하세요.

디자인 나침반 뉴스레터

밀러의 법칙”의 2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