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계묘년 연하장: 전통과 현대의 감각적인 결합

새해 화제가 되었던 문화재청의 2023 계묘년 문화재청 나전칠기 연하장을 기억하시나요? 공공기관의 디자인은 투박하다고 생각했었는데 이제는 멋진 작업이 많아졌습니다. 경북 경산 소월리에서 발굴한 사람 얼굴 모양의 경산토기가 토끼 탈을 쓴 것이 귀엽습니다.

©문화재청
©문화재청

전통적이며 아름다운 그래픽 작업을 스튜디오 스내빗에서 작업했습니다. 스내빗은 스네이크와 래빗의 합성어로 캐릭터를 이용한 매력적인 일러스트레이션을 중심으로 귀여우면서 단단한 그래픽 디자인을 만듭니다.

©문화재청
©문화재청
©문화재청
©문화재청

나전칠기 일러스트를 이용해 만든 달력도 매력적입니다. 계묘년을 상징하는 토끼를 중심으로 나쁜 것을 막는 호랑이, 절개와 장수를 뜻하는 대나무가 담겼습니다. 핸드 프린팅 스튜디오 공간 630의 실크스크린으로 빛에 따라 달라지는 선명한 홀로그램의 달력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유로스타 리브랜딩: 공간을 뒤바꾸는 매력적인 심볼

글로벌 브랜드 에이전시 DesignStudio가 Eurostar Group의 브랜드와 디자인 시스템을 만들었습니다. 새로운 로고, 심볼, 팔레트, 사진, 일러스트레이션, 음향을 브랜딩했습니다.

2022년 프랑스 벨기에의 철도 운영사 Thalys와 Eurostar가 단일 브랜드로 통합되면서 새로운 아이덴티티가 필요했습니다. DesignStudio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Julien Queyrane은 30년에 가까운 브랜드를 유지하면서 2030년까지 연간 3천만 명의 승객을 수송한다는 Eurostar Group의 비전을 담았습니다.

Eurostar ‘E’와 별을 조합한 새로운 브랜드 심볼의 이름은 ‘The Spark’입니다. 열차 장식부터 디지털 플랫폼까지 여러 접점에서 활용해 인상적으로 기억에 남을 수 있는 심볼입니다. 역동적으로 다차원으로 움직이는 Spark는 여행자의 길을 안내하는 나침반을 표현합니다.

©eurostar
©eurostar

헤드라인 타이포그래피는 1994 유로스타 로고를 연상시키는 La Pontaise를 선택했습니다. 고대비 문자로 독특하고 우아하면서 따듯한 느낌을 줍니다. 메인 색상인 펀치 블루와 딥 네이비가 현대적인 감각을 전합니다. 대륙에서 영감을 받은 6가지 보조 팔레트는 미래 지향적인 정체성을 더합니다.

©eurostar
©eurostar

Eurostar Group의 5개국에서 온 7명의 일러스트레이터와 협력하여 다양한 목적지의 고유성을 포착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작품 세트를 제작했습니다. John Adrian의 사진과 Zelig Sound와 협력하여 만든 음향 브랜딩으로 완성됩니다.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토스 모바일: 이제 통신사까지

토스에서 모바일 요금제 서비스의 오픈 알림을 열었습니다. 오픈 알림을 신청하면 토스모바일을 더 빨리 만날 수 있습니다. 총 4가지 타입을 제공하며 오픈 시 가격, 데이터 제공량, 요금제 종류, 혜택 조건, 통신망 등 자세한 내용을 공개합니다.

토스답게 가입과 변경이 쉽고 토스 앱에서 관리할 수 있습니다. 거기에 더해 캐시백을 강력한 무기로 삼았습니다. 7GB부터 100GB까지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데이터를 적게 쓰면 요금을 돌려받습니다. 가맹점에서 토스페이로 사용한 금액의 10% 캐시백도 받습니다.

토스 앱 > 전체 > 토스모바일 휴대폰 요금제에서 오픈 알림을 받을 수 있습니다. 1월 말부터 순차적으로 오픈합니다.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Bolt 리브랜딩: 독점하기 어려운 키워드를 갖고 싶을 때

Bolt가 Koto 스튜디오와 함께 협업해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공개했습니다. Bolt는 2014년 설립되어 2016년 Bolt라는 원클릭 결제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런칭했습니다. 지난 22년 시리즈 D 펀딩에서 3억 5,500만 달러 투자를 유치하고 데카콘에 등극했습니다.

©Bolt
©Bolt

왜 바꿨을까?

본래 볼트는 푸른 번개와 산 세리프 서체가 조합된 로고였습니다. Koto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Arthur Foliard는 단조로운 워드마크와 푸른 색이 반드시 신뢰를 주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Koto는 에너지와 속도를 키워드로 직관적으로 시각 요소를 설계했습니다. 전기의 찌릿한 느낌을 형광색 팔레트와 과장된 사진, 일러스트레이션으로 표현했습니다. 정숙하고 무뚝뚝한 서체보다 활기차면서 너무 장난스럽지 않은 전용 서체를 사용했습니다. 기억에 남을 수 있는 번개 모양 시그니쳐를 활용했습니다.

Bolt라는 이름은 단순한 만큼 점유하려는 경쟁자가 많습니다. 동명의 택시 서비스 Bolt가 있으며 Bolt TV라는 스포츠 방송사도 있습니다. Volt라는 서비스까지 이름부터 표현까지 ‘전기’라는 키워드를 점유하기 위한 크리에이티브 전략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Bolt
©Bolt
©Bolt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아모레퍼시픽 크리에이티브: 한국을 대표하는빛나는 브랜드의 성지

아모레퍼시픽 크리에이티브는 아모레퍼시픽의 과거와 현재의 디자인이 담긴 공간입니다. 시간이 지나도 가치 있는 디자인을 지향하는 센터의 역사를 담는 아키이빙 공간을 지향합니다. 아모레 퍼시픽의 신제품, 역사, 스튜디오, 아리타 서체가 담겼습니다.

아모레퍼시픽은 독보적인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는 국내 회사 중 하나입니다. 이 공간에서는 아모레퍼시픽이 설계한 수없이 많은 브랜드 경험을 섬세하면서 아름답게 공유합니다. 배경과 의도를 명확하게 제시하고 어떤 과정을 거쳐 결과물이 나왔는지 상세하게 알려줍니다.

아름다운 잡지 Studio는 아모레퍼시픽 크리에이티브 센터에서 제작한 다양한 비주얼 콘텐츠를 소개하는 리포트입니다. 웹에서 바로 읽어볼 수 있습니다. 기업 서체의 전설 아리타 글꼴은 언제 보아도 단아하고 지적인 아름다움이 담겼습니다.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더 퍼스트 슬램덩크: 역사에 길이 남을 완벽한 표현력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원작의 산왕공고와의 인터하이 32강전을 담았습니다. 큰 틀은 비슷하지만 세부적인 연출이나 스토리텔링이 다릅니다. 영상이기 때문에 가능한 멋진 연출과 스토리텔링이 놀랍습니다. 언더독인 북산이 3연패 챔피언 산왕에게 도전하는 전설적인 경기에 정신 없이 몰입하게 됩니다.

©Toei Animation

극적으로 시련을 극복하는 다른 캐릭터와 다르게 ‘송태섭’은 자신보다 뛰어난 선수를 상대로 기복 없는 모습을 보여줬었습니다.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했던 캐릭터인 ‘송태섭’의 관점으로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습니다.

©Toei Animation

원작자의 화풍을 그대로 옮긴 표현이 놀랍습니다. 인물과 배경 묘사와 옅은 수채화 채색법을 거의 완벽하게 재현했습니다. 2D와 3D을 혼합했습니다. 3D로 만화책 속 인물을 재현하면 밀납인형처럼 보일 수 있는데, 이질감 없이 캐릭터의 특징과 화풍이 자연스럽게 표현됐습니다.

가슴을 두근거리게 하는 베이스 음과 함께 연필 스케치와 등장하는 선수들의 모습은 마치 만화책에서 실제 세상으로 나오는 듯 합니다. 시끄러운 경기장의 함성 소리와 거친 숨소리, 디테일하면서 역동적인 선수들의 움직임, 나 역시도 숨가쁘게 따라가기 바쁜 속도감이 마치 경기를 눈 앞에서 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Toei Animation

영상에 더 몰입할 수 있는 더빙판을 추천합니다. 매력적인 캐릭터 스케치 포스터, 슬램덩크 원작 개그 버전 피규어, 타월, 키홀더, 저지 등 굿즈도 매력적이니 살펴보세요.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GOOD EAT’N: 눈으로 느끼는 맛

Good Eat’n은 또띠야 칩, 팝콘, 도넛 퍼프 맛이 나는 식물성 간식을 팝니다. 방부제, 합성 향료, 인공 향료가 없습니다. 키치한 아트워크와 부드럽고 참신한 모션으로 단순히 스타일만 표현하는 것을 넘어 표현 자체가 ‘팝’합니다.

사람의 감각 중 ‘맛’을 탁월하게 표현했습니다. 맛은 당연히 혀로 느낍니다. 맛을 내는 대상을 묘소하기보다맛을 느끼는 사람에 집중했습니다. 귀여운 표현이 다른 제품보다 훨씬 강력하게 각인됩니다.

다채로운 그래픽 기법이 즐겁습니다. 검은 외곽선으로 강조하고 연한 명도로 굵은 외곽선을 강조하기도 합니다. 텁텁하지 않게 중간중간 뾰족한 기법도 사용합니다. 레이아웃을 회전 시키거나 겹쳐서 살짝 비튼 것이 매력적입니다. 통통 튀는 등장 애니메이션이 정말 매력적입니다. 부드러운 트랜지션과 아름다운 클릭 인터랙션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Odio: 편안한 소리의 누에고치 들어가기

Odio는 Volst, Joon Kwak, MAx Frimout가 만든 애플의 공간 오디오를 활용한 AR 사운드 스케이프입니다. 소리 공해를 피해 휴식을 취하고 깊은 잠에 들기 위한 편안한 소리 경험을 제공합니다. 전 세계 아티스트의 매력적인 음악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소리로 직접 공간을 설계할 수 있습니다. 내 뒤 먼 곳에 폭포 소리를 배치하거나 내 왼편에 새 소리를 배치할 수도 있습니다. 눈을 감으면 자연 속에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킵니다. 월 구독을 하면 다양한 아티스트의 사운드 스케이프 라이브러리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미래적인 인상의 그래픽 아트워크가 인상적입니다. 소리를 배치하는 인터페이스도 직관적입니다. 최근 ai와 같은 신기술을 표현하는 데 많이 쓰이는 서체도 독특합니다. 공식 홈페이지의 매끄럽고 명쾌한 설명도 매력적입니다.

*Apple 디바이스에서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마이리얼트립: 새로운 숙소 예약, 새로운 비주얼 언어

이제 마이리얼트립에서 60만이 넘는 해외 숙소를 직접 예약할 수 있습니다.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숙소를 예약할 때와는 다르게 마이리얼트립에서 제공하는 포인트나 쿠폰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조금씩 여행자가 마이리얼트립을 써야만하는 이유가 늘고 있네요.

홈 화면이 크게 변했습니다. 여행에 꼭 필요한 종류인 항공, 숙소, 투어티켓, 여행편의 상품이 이미지 카드로 크게 강조됩니다. 부가적으로 렌터카, 패키지, 키즈, 할인처럼 레벨이 낮은 요소는 톤 다운해 전달합니다. 다양한 배너가 스크롤해야 나오는 것이 놀랍네요. 탐색의 시작점 중에 어떤 것을 넣고 뺄지 고르는 것이 쉽지 않은데 구조가 직관적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새로운 디자인 언어도 적용되고 있습니다. 여행 상품 카드가 개선되어 큰 사진으로 탐색이 쉬워졌습니다. 상품을 비교하는데 필요한 다양한 정보도계층에 맞게 정돈되었습니다. 좌우 여백 없이 가득 채운 곡률이 높은 카드 디자인 형태가 독특합니다. 홈, 프로모션, 마이페이지 등 새롭게 개편되는 페이지에는 새로운 비주얼 언어가 적용되고 있습니다.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브런치 앱 업데이트: 직관적으로 바뀐 탭

지난 달 브런치가 앱을 리뉴얼했습니다. 가장 영향력이 큰 탭과 메인이 바뀌었습니다. 브런치 홈, 브런치 나우, 브런치 책방, 글 읽는 서재, 피드에서 홈, 발견, 구독, 내 서랍으로 바뀌었습니다.

사용자 입장에서 훨씬 직관적으로 바뀌었습니다. 브런치 나우가 지금 라이브를 한다는 것인지, 책방과 서재의 차이는 무엇인지, 홈과 피드의 차이는 무엇인지. 이전 탭에서는 사용자가 예측하기 어려운 이름이었습니다. 이제 탭이 어떤 내용을 담고 있는지 어느 누가 보아도 바로 이해할 수 있게 바뀌었습니다.

‘홈’은 브런치가 추천하는 작가와 작품을 포커스합니다. 주로 새로운 작가, 브런치 북, 글을 보여줍니다.역대 브런치 북 수상 작가, 인기 글, 완독률 높은 브런치 북, 구독자 급등 작가 등 다양한 테마의 정보를 정보에 알맞는 UI로 보여줍니다. 이전보다 더 다양한 종류를 발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발견’은 다양한 내용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초기화면에서는 글을 보여줍니다. 검색 결과에서는 글, 작품, 작가를 탭으로 나눠 보여줍니다. ‘구독’에서는 내가 구독하는 작가의 글, 매거진을 보여줍니다. ‘내 서랍’에는 나의 글쓰기와 연관된 메뉴와 ‘최근 본’ ‘라이킷’과 같은 여러 인터랙션에 대한 기록이 있습니다.

*웹은 아직 적용되지 않았습니다.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