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음을 줄이고 전문가를 더하세요.:워싱턴 포스트의 건강 섹션 Well+Being 캠페인

‘소음을 줄이고 전문가를 더하세요. Subtract the noise, Add the experts.’

워싱턴 포스트가 새로 연 건강 섹션 Well+Being을 홍보하기 위한 뉴욕의 Koto와 함께 ‘소음 제거 Subtract the noise’ 라는 제목의 캠페인을 열었습니다. 타임스퀘어의 5개 디지털 광고판을 메시지 버블로 가득 채웠습니다.

“비타민 D는 얼마나 필요한가?” “나는 왜 배고픈가?” “일과 삶의 균형이 현실적인가?’ “스트레스가 내 뇌를 손상시킬 수 있는가?” 같이 구글이나 네이버에 물어볼 법한 질문이 하나씩 화면을 채웁니다. 질문 풍선으로 화면이 가득 찹니다. 그리고 마치 이 모든 질문에 대한 답이라는 듯 깨끗한 하늘을 배경으로 워싱턴 포스트의 로고가 등장합니다.

슬로건에 함축되었듯이 근거 없는 정보를 벗어나 저널리스트, 의료 전문가가 작성한 워싱턴 포스트의 기사를 읽으라는 Why가 크리에이티브하게 담긴 캠페인인입니다. 정서적인 안정, 영양가 있는 식사, 마음 챙김과 같은 주제를 다루고 있습니다.

Koto는 풍부한 내러티브가 있는 브랜드를 만드는 스튜디오입니다. 베를린, 런던, LA 등 전 세계 주요 도시를 거점으로 60여명의 디자이너와 작가들이 협업하는 회사입니다. 디스코드, 우버이츠, fiverr 등과 함께 멋진 브랜드 디자인 작업을 전개했습니다. 이번 작업은 맨체스터 기반 애니메이터이자 모션 디자이너인 James Huson과 함께 했습니다.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핀다 브랜딩: 대출 주도권을 당신에게로

핀다 브랜딩: 대출 주도권을 당신에게로

최근 핀다가 리브랜딩 이후 다양한 방식으로 고객에게 메시지를 던지고 있습니다. 핀다는 62개의…

소음을 줄이고 전문가를 더하세요.:워싱턴 포스트의 건강 섹션 Well+Being 캠페인

소음을 줄이고 전문가를 더하세요.:워싱턴 포스트의 건강 섹션 Well+Being 캠페인

‘소음을 줄이고 전문가를 더하세요. Subtract the noise, Add the experts.’ 워싱턴 포스트가…

나이키 키즈 Never Done Playing

나이키 키즈 Never Done Playing

나이키가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Burn & Broad와 협업한 Never Done Playing 브랜드 캠페인…

위대한 것은 혼자 만들 수 없다 : 피그마 브랜드 캠페인

위대한 것은 혼자 만들 수 없다 : 피그마 브랜드 캠페인

피그마가 200억 달러에 어도비에 인수된 후 콜린스와 함께 ‘Nothing Great is made…

나눔스퀘어 네오: 네이버는 언제나 한글에 진심

나눔스퀘어 네오: 네이버는 언제나 한글에 진심

네이버가 아름다운 한글 서체 나눔스퀘어 네오를 발표했습니다. 나눔스퀘어의 곧은 선의 특성을 이어…

페라가모 리브랜딩: 르네상스 뿌리를 담은 워드마크

페라가모 리브랜딩: 르네상스 뿌리를 담은 워드마크

살바토레 페라가모 Salvatore Ferragamo 가 워드마크를 바꿨습니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막시밀리안 데이비스 Maximilian…

Verge 리브랜딩: 크리에이티브한 UI

Verge 리브랜딩: 크리에이티브한 UI

Verge가 새로운 브랜드 아이텐티티를 공개했습니다. ‘Revolutionizing the media with blog posts’ 블로그…

로블록스 로고 리프레쉬: 미묘하지만 보기 좋다.

로블록스 로고 리프레쉬: 미묘하지만 보기 좋다.

지난 8월 말 로블록스가 로고를 리프레쉬했습니다. 3D 몰입형 경험 플랫폼으로 향해 나아가는…

토스의 새로운 심볼

토스의 새로운 심볼

토스가 새 얼굴을 공개했습니다. 새로운 차원이라는 의미를 담은 심볼을 표현했습니다. 말 그대로…

더 보기

나이키 키즈 Never Done Playing

나이키가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Burn & Broad와 협업한 Never Done Playing 브랜드 캠페인 아이덴티티를 공개했습니다. Burn & Broad의 공동 설립자 유진과 비센테는 ‘놀이, 웃음, 재미로 가득찬 상상의 세계로 들어가는 것’이라 설명했습니다. Soursop이 촬영한 실사 영상과 Brun & Broad의 타이포그래피 및 3D 그래픽이 결합된 캠페인은 끊임없이 변하는 아이들의 상상력과 창의성을 표현합니다.

정신 없이 즐거운 느낌을 주는 타이포그래피가 멋집니다. 다른 곳에서 보기 힘든 독특한 질감의 3D 표현도 눈길을 끕니다. 점토와 같은 독특한 질감이 사람이 손으로 만졌다는 상상을 자극합니다. 여러모로 새로운 스타일의 시도라 보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더 보기 및 출처

위대한 것은 혼자 만들 수 없다 : 피그마 브랜드 캠페인

피그마가 200억 달러에 어도비에 인수된 후 콜린스와 함께 ‘Nothing Great is made alone’ 브랜드 캠페인을 만들었습니다. 협업으로 성장한 회사에 걸맞는 메시지로 도전적인 디자인 정신과 연결됩니다. 최초의 웹 기반 디자인 툴로 시작해 사람들이 협업하는 방식을 제안했습니다.

고독한 천재의 상징인 모나리자를 해체하는 방식으로 팀워크의 장점을 강조합니다. 위대한 것은 혼자 만들 수 없다는 점과 비디자이너가 어떻게 훌륭한 디자인 아이디어에 기여할 수 있는지 밝히며 최고의 아이디어는 팀워크의 창의적 힘에서 나온다 했습니다.

Figma는 다양한 팀이 초기 아이디어에서 완제품에 이르기까지 협업해야 할 때 디자이너만 사용하기 때문에 회사가 많은 창의성을 테이블에 남겨두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분명히 디자인 커뮤니티는 Figma를 사랑했기 때문에 개발자, 작가, 프로듀서 및 관리자가 Figma가 모두 함께 작업하고 더 나은 작업을 할 수 있도록 격려한다는 사실을 알리면서 그들을 계속 사랑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원했습니다. 그러나 이야기는 협업을 ‘기능’으로 보는 것보다 더 큽니다. ‘Nothing Great is Made Alone’은 창의성과 협업에 대한 POV입니다. 다양한 그룹의 사람들이 자유롭게 함께 창작할 때 훌륭한 아이디어가 항상 발생했으며 항상 일어날 것이라고 말합니다.

콜린스 VP &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톰 엘리아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피그마의 협업과 디자인이라는 키워드를 강렬하게 표현한 브랜드 캠페인입니다. 매일 아이디어가 공유되고 새로운 아이디어가 탄생하는 순간이 그래픽 결과물에도 잘 드러납니다. 모션을 이용해 그래픽 모티브에 설득력을 더한 것도 멋집니다.

더 보기 및 출처

나눔스퀘어 네오: 네이버는 언제나 한글에 진심

네이버가 아름다운 한글 서체 나눔스퀘어 네오를 발표했습니다. 나눔스퀘어의 곧은 선의 특성을 이어 표현했습니다. 손으로 글을 쓰는 흐름에 맞게 방향을 조정했고 속 공간은 넓으면서 공간은 단단하게 채웠습니다. 한글-영문-숫자의 크기가 함께 쓰였을 때 어색하지 않게 크기와 형태도 조정했습니다. 다양한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굵기도 쉽게 바꿀 수 있습니다.

네이버 한글한글 아름답게 캠페인은 온라인 세상에 한글로 표현된 생각과 정보가 많아지길 바라는 마음을 담습니다. 2008년부터 나눔 고딕, 나눔 명조부터 시작해 매년 한글날에 멋진 한글 프로젝트를 발표해왔습니다.

지난 달 16일부터 한글맏뜻 캠페인도 함께하고 있습니다. 세종이 한글을 창제한 마음, 우리말과 글을 지키고자 노력한 마음을 맏뜻으로 재해석해 초심과 역사를 되짚고 지켜나가는 캠페인이라 합니다. 한글 창제, 가갸날, 한글 기계화, 가로쓰기, 맞춤법 등 한글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한국 디자인에 가장 큰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해도 과언이 아닌 네이버의 새로운 서체입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나눔스퀘어의 다음 버전이라 반갑습니다. 의외로 중립적인 인상을 주는 산세리프 한글 서체가 많지 않은데 다양한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으면서 단단하게 정돈된 인상을 줘 많은 곳에서 쓰일 수 있는 좋은 서체 같습니다.

더 보기 및 출처

페라가모 리브랜딩: 르네상스 뿌리를 담은 워드마크

살바토레 페라가모 Salvatore Ferragamo 가 워드마크를 바꿨습니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막시밀리안 데이비스 Maximilian Davis 임명과 함께 단순해진 로고를 공개했습니다. ‘Salvatore’를 빼고 검은 셰리프 서체를 만들었습니다. 영국의 아트 디렉터이자 그래픽 디자이너인 피터 셰빌 Peter Saville이 새로운 워드마크를 만들었습니다. 셰빌은 회사의 플로렌스의 뿌리를 표현하기 위해 르네상스 예술가들의 석재에 남긴 문자를 닮은 고전적인 글꼴을 선택했습니다.

창립자 개인의 역사와 정체성에 의존하던 브랜드가 더 넓은 영역으로 확장하기 위해 창립자의 이름을 빼는 추세입니다. 생 로랑에서 마르지엘라에 이르기까지 여러 패션 브랜드가 창립자 이름을 뺐습니다. 브랜드 자체에는 ‘사람’을 묘사하지 않고 특정 기간 동안 함께 하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의 이름을 내세우는 것이 더 강력해진 것이 영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패션 브랜드의 워드마크가 산 세리프의 서체로 비슷해져 지루한 느낌이 있었는데 고전적인 서체를 사용한 것이 반갑습니다.

더 보기 및 출처

Verge 리브랜딩: 크리에이티브한 UI

Verge가 새로운 브랜드 아이텐티티를 공개했습니다. ‘Revolutionizing the media with blog posts’ 블로그 포스트로 미디어를 혁신하겠다는 담대한 문구를 내세웁니다. 뉴미디어를 대표하는 Voxmedia에서는 음식 매체 Eater, 부동산 매체 Curbed, 스타일 매체 Racked, 스포츠 매체 SB Nation, 게임 매체 Polygon 등을 운영하는데 IT 매체인 The Verge가 가장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합니다. 블로그 중심으로 독자와의 관계를 재설계하기 위해 무려 2년이나 리브랜딩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워드마크의 끊긴 표현이 독특합니다. 글을 많이 노출하는 미디어답게 개성 넘치는 3가지 서체 Poly Sans, Manuka, FK Roman를 만들었습니다.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Poly Sans는 단단하면서 특이한 인상입니다. 글자 중간중간 잉크가 자연스럽게 번지게 만드는 잉크 트랩을 디지털 환경에서 묘사한 것이 개성적입니다. 이전의 어두운 배경에 붉은 하이라이트에서 벗어나 밝고 새로운 색상 팔레트를 제공합니다. 웹사이트의 레이아웃이 크리에이티브합니다. 이전에 단순하면서도 신선한 구조로 새로운 정보를 탐색하는 즐거움이 더해집니다.

더 보기 및 출처

최근 Cnet의 리브랜딩과 비교해봐도 재밌을 것 같습니다.

로블록스 로고 리프레쉬: 미묘하지만 보기 좋다.

지난 8월 말 로블록스가 로고를 리프레쉬했습니다. 3D 몰입형 경험 플랫폼으로 향해 나아가는 방향성을 표현했습니다. 2017년부터 사용한 심볼인 ‘O’를 표현하는 기울어진 사각형은 유지됩니다. 이 사각형은 로블록스에서 사용하는 건물과 움직임을 상징합니다. 이번에 바뀐 워드마크는 현대적이며 읽기 쉽게 바뀌었습니다. 속공간이 적어 흰색에 먹히는 영역을 많이 줄였고, 네모 칸 안에 가득 차 부풀어 보이는 서체도 수평선에 맞게 정돈됐습니다.

최초의 로블록스 워드마크에서 지금까지의 변천사를 보면 흥미롭습니다. SF영화에서 쓰일 법한 서체를 지나 그래피티 스타일을 거쳐 현재의 스타일로 진화했습니다. 그래피티 스타일은 오프라인의 인상이 강하게 느껴졌는데 ㅇ을 ㅁ로 표현해로블록스의 서비스 정체성을 드러내면서 기억에 남는 걸쇠를 만든 것이 인상적입니다. 앞서 나가는 모던한 IT 회사라는 느낌을 주는 것은 덤이고요.

로블록스도 차세대 플랫폼이 되기 위해 노력 중인 것 같습니다. 다만 회사명을 아예 메타로 바꿔버린 페이스북에 비하면 임팩트가 크게 느껴지진 않는 것 같습니다. Reimagining the way people come together. 사람들이 모이는 방식 자체를 새로 상상한다는 슬로건을 내세웠는데 과연 사람들이 “로블록스에서 봐~” 라고 할 날이 올까요?

더 보기 및 출처

토스의 새로운 심볼

토스가 새 얼굴을 공개했습니다. 새로운 차원이라는 의미를 담은 심볼을 표현했습니다. 말 그대로 공간이라는 차원을 더해 깊이와 움직임을 더했습니다. 메시지 보내듯이 쉬운 송금을 표현했던 심볼, 공 던지듯 쉽고 간편한 금융을 표현한 심볼을 거쳐 쉽고 편리한 것을 넘어 모두의 평등한 금융 경험을 위한 새로운 차원을 제시한다고 합니다. 예전 브랜드 필름과 연결해 다음 차원으로 넘어가는 연출이 흥미롭습니다.

공개 전후로 여러 장치를 마련했습니다. 감자칩 모양의 포탈이 여러 환상적인 공간을 여행하는 모습을 브랜드 필름에 담았고, 공개 며칠 전부터 브랜드 필름을 쪼개 유튜브 플레이리스트로 매일 공유했습니다. 브랜드를 소개하는 웹사이트에서는 ‘토스의 도전’ 이라는 키워드로 토스 티셔츠를 받을 수 있는 응원 카드 이벤트를 진행하며, 9일 뒤 또 다른 브랜드 필름을 공개한다고 합니다.

더 보기 및 출처

혁신의숲: 떡잎 스타트업을 찾고 있다면.

성장할 떡잎은 어떻게 알아볼 수 있을까? 혁신의숲은 2021년 10월에 마크앤컴퍼니가 오픈한 사이트로 4,700여개의 스타트업 트래픽, 매출액 등 자세한 데이터를 열람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건강한 스타트업 생태계를 만드는 데 기여하고, 스타트업 성장의 가치를 많은 분께 전하기 위해 12월 초부터 4,000여 개 스타트업의 모든 성장 데이터를 무료로 개방했다고 합니다. 혁신의숲은 스타트업 성장 분석 플랫폼이자 스타트업 투자 전문 DB라고 합니다.

시간대별로 트래픽, 소비자 거래, 고용인원까지 회사에 대한 상세한 내용까지 살펴볼 수 있습니다. 웹/앱 서비스의 3년간 월간 활성 사용자 수 (MAU)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기술/특허, 기술 키워드뿐만 아니라 소비자 거래 분석까지 살펴볼 수 있네요. 가히 스타트업의 가치를 판단하는데 필요한 모든 정보가 담겨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습니다. 스타트업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을 때 꼭 살펴봐야 할 서비스입니다.

더 보기 및 출처

지그재그 리브랜딩: 이제 ‘니 맘’ 이 뭔지 발견하세요.

지그재그가 리브랜딩울 발표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로 워드마크가 키가 큰 서체로 바뀌었습니다. 주색은 쿨톤 핑크로 바뀌었고 캐치 프레이즈도 ‘3500만 여성이 선택한’에서 ‘브랜드 패션 라이프’로 바뀌었습니다. 뷰티, 라이프 탭이 추가되었고 나만의 스타일을 발견할 수 있는 탭도 추가되었습니다. 개인화 추천을 넘어 새로운 발견을 할 수 있는 서비스로 성장하겠다는 전략으로 읽힙니다.

‘니 맘대로 사세요’로 강렬한 기억을 남겼던 지그재그는 앞으로 어디로 성장할지 기대됩니다. 시장에 디자인으로 인상 깊은 임팩트를 남겼기 때문에 헤리티지를 유지하면서 앞으로의 방향에 맞게 여러 브랜드 요소를 다듬었습니다. 대담하고 볼드한 느낌을 유지하면서 에디토리얼한 인상을 전달하는 디자인 표현이 멋집니다. 흑백 군단이 즐비한 패션 영역에 브랜드 에센스로 다름이 전잘되는 것 같습니다. 다만 여러 회사가 카테고리의 확장을 넘어 취향, 영감을 키워드로 움직이고 있습니다. 경쟁이 심함 키워드 안에서 지그재그는 어떤 전략으로 좋은 위치를 점령할지 궁금하네요.

더 보기 및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