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계묘년 연하장: 전통과 현대의 감각적인 결합

새해 화제가 되었던 문화재청의 2023 계묘년 문화재청 나전칠기 연하장을 기억하시나요? 공공기관의 디자인은 투박하다고 생각했었는데 이제는 멋진 작업이 많아졌습니다. 경북 경산 소월리에서 발굴한 사람 얼굴 모양의 경산토기가 토끼 탈을 쓴 것이 귀엽습니다.

©문화재청
©문화재청

전통적이며 아름다운 그래픽 작업을 스튜디오 스내빗에서 작업했습니다. 스내빗은 스네이크와 래빗의 합성어로 캐릭터를 이용한 매력적인 일러스트레이션을 중심으로 귀여우면서 단단한 그래픽 디자인을 만듭니다.

©문화재청
©문화재청
©문화재청
©문화재청

나전칠기 일러스트를 이용해 만든 달력도 매력적입니다. 계묘년을 상징하는 토끼를 중심으로 나쁜 것을 막는 호랑이, 절개와 장수를 뜻하는 대나무가 담겼습니다. 핸드 프린팅 스튜디오 공간 630의 실크스크린으로 빛에 따라 달라지는 선명한 홀로그램의 달력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유로스타 리브랜딩: 공간을 뒤바꾸는 매력적인 심볼

글로벌 브랜드 에이전시 DesignStudio가 Eurostar Group의 브랜드와 디자인 시스템을 만들었습니다. 새로운 로고, 심볼, 팔레트, 사진, 일러스트레이션, 음향을 브랜딩했습니다.

2022년 프랑스 벨기에의 철도 운영사 Thalys와 Eurostar가 단일 브랜드로 통합되면서 새로운 아이덴티티가 필요했습니다. DesignStudio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Julien Queyrane은 30년에 가까운 브랜드를 유지하면서 2030년까지 연간 3천만 명의 승객을 수송한다는 Eurostar Group의 비전을 담았습니다.

Eurostar ‘E’와 별을 조합한 새로운 브랜드 심볼의 이름은 ‘The Spark’입니다. 열차 장식부터 디지털 플랫폼까지 여러 접점에서 활용해 인상적으로 기억에 남을 수 있는 심볼입니다. 역동적으로 다차원으로 움직이는 Spark는 여행자의 길을 안내하는 나침반을 표현합니다.

©eurostar
©eurostar

헤드라인 타이포그래피는 1994 유로스타 로고를 연상시키는 La Pontaise를 선택했습니다. 고대비 문자로 독특하고 우아하면서 따듯한 느낌을 줍니다. 메인 색상인 펀치 블루와 딥 네이비가 현대적인 감각을 전합니다. 대륙에서 영감을 받은 6가지 보조 팔레트는 미래 지향적인 정체성을 더합니다.

©eurostar
©eurostar

Eurostar Group의 5개국에서 온 7명의 일러스트레이터와 협력하여 다양한 목적지의 고유성을 포착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작품 세트를 제작했습니다. John Adrian의 사진과 Zelig Sound와 협력하여 만든 음향 브랜딩으로 완성됩니다.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Bolt 리브랜딩: 독점하기 어려운 키워드를 갖고 싶을 때

Bolt가 Koto 스튜디오와 함께 협업해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공개했습니다. Bolt는 2014년 설립되어 2016년 Bolt라는 원클릭 결제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런칭했습니다. 지난 22년 시리즈 D 펀딩에서 3억 5,500만 달러 투자를 유치하고 데카콘에 등극했습니다.

©Bolt
©Bolt

왜 바꿨을까?

본래 볼트는 푸른 번개와 산 세리프 서체가 조합된 로고였습니다. Koto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Arthur Foliard는 단조로운 워드마크와 푸른 색이 반드시 신뢰를 주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Koto는 에너지와 속도를 키워드로 직관적으로 시각 요소를 설계했습니다. 전기의 찌릿한 느낌을 형광색 팔레트와 과장된 사진, 일러스트레이션으로 표현했습니다. 정숙하고 무뚝뚝한 서체보다 활기차면서 너무 장난스럽지 않은 전용 서체를 사용했습니다. 기억에 남을 수 있는 번개 모양 시그니쳐를 활용했습니다.

Bolt라는 이름은 단순한 만큼 점유하려는 경쟁자가 많습니다. 동명의 택시 서비스 Bolt가 있으며 Bolt TV라는 스포츠 방송사도 있습니다. Volt라는 서비스까지 이름부터 표현까지 ‘전기’라는 키워드를 점유하기 위한 크리에이티브 전략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Bolt
©Bolt
©Bolt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아모레퍼시픽 크리에이티브: 한국을 대표하는빛나는 브랜드의 성지

아모레퍼시픽 크리에이티브는 아모레퍼시픽의 과거와 현재의 디자인이 담긴 공간입니다. 시간이 지나도 가치 있는 디자인을 지향하는 센터의 역사를 담는 아키이빙 공간을 지향합니다. 아모레 퍼시픽의 신제품, 역사, 스튜디오, 아리타 서체가 담겼습니다.

아모레퍼시픽은 독보적인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는 국내 회사 중 하나입니다. 이 공간에서는 아모레퍼시픽이 설계한 수없이 많은 브랜드 경험을 섬세하면서 아름답게 공유합니다. 배경과 의도를 명확하게 제시하고 어떤 과정을 거쳐 결과물이 나왔는지 상세하게 알려줍니다.

아름다운 잡지 Studio는 아모레퍼시픽 크리에이티브 센터에서 제작한 다양한 비주얼 콘텐츠를 소개하는 리포트입니다. 웹에서 바로 읽어볼 수 있습니다. 기업 서체의 전설 아리타 글꼴은 언제 보아도 단아하고 지적인 아름다움이 담겼습니다.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Behance: 2022년 최고의 비주얼 트렌드

지난 12월 6일 비헨스 Behance에서 2022년 최고의 비주얼 트렌드를 공유했습니다. 비헨스 Behance에서는 3천만 명이 넘는 크리에이터의 다양한 디자인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매년 매력적인 시각 경험 트렌드를 고유했습니다. 올해는 녹색의 향연, 블록형 타이포그래피, 레이어드, 모노크롬을 트렌드로 꼽았습니다. 주제별로 대표적인 작가의 작품을 소개하고 다양한 사례를 확인할 수 있는 비헨스의 무드보드도 제공하니 꼭 확인해보세요.

녹색의 향연

©Behance

블록 타입

©Behance

레이어드

©Behance

모노크롬

©Behance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이도타입 리브랜딩: 씨실과 날실

이도타입이 리브랜딩했습니다. 이도타입은 디지털 시대의 글자인 폰트를 더 많은 사람이 편하게, 아름답게 쓸 수 있게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하는 그룹입니다. 로고, 심볼, 워드마크, 홈페이지를 리브랜딩 했습니다.

이도타입은 “씨실과 날실이 엮어 한 벌의 옷을 짓듯, 이도타입은 점과 선을 겹쳐 쓰임새 좋으면서도 아름다운 폰트를 엮습니다.” 라고 밝혔습니다. 현대에서만 발견할 수 있는 겹침과 픽셀을 합쳐 표녀한 것이 인상적입니다. 개성적인 서체 아키 모노 Arki Mono도 독특합니다. 과감한 획과 세리프가 뻔하지 인상을 전합니다.

폰트 제작 뿐만 아니라 폰트 제작 클래스, 기록 플랫폼 Woolf도 운영하고 있으니 확인해보세요.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oduplo.studio

oduplo.studio는 브라질 기반의 디자인 스튜디오입니다. 파나마의 타투 스튜디오 Wild Tattoo Society®, 브라질 독립 영화 제작사 7MA Filmes, 스페셜티 커피 카페 Clave 등을 디자인했습니다. 중채도의 색과 개성적인 형태를 유려하게 조합합니다. 특히 타이포그래피를 이용해 브랜드의 인상을 전달합니다. 야성적이고 명료한 형태가 강렬하게 기억에 남습니다.

©oduplo.studio
©oduplo.studio
©oduplo.studio
©oduplo.studio
©oduplo.studio
©oduplo.studio
©oduplo.studio
©oduplo.studio
©oduplo.studio
©oduplo.studio
©oduplo.studio
©oduplo.studio
©oduplo.studio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직방 리브랜딩: Beyond Home

직방이 10년 만에 로고를 바꿨습니다. ‘리브랜딩 미디어 데이’를 열고 바꾼 CI를 공개했습니다. 직방이 집중하는 집 아이콘에 ‘확장’을 의미하는 타원형을 겹쳐 ‘주거 경험을 무한히 확장하겠다’라는 비전을 담았습니다. 한글 ‘직방’ 대신 ‘zigbang’이라는 영문으로 바꿔 글로벌 스마트홈 시장 진출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집을 탐색하는 서비스를 넘어 사람이 사는 집에 집중하겠다 밝혔습니다. 도어락과 월패드를 시작으로 사물 인터넷 IoT을 도입해 스마트 홈 비즈니스 모델도 구축 예정입니다.

이전보다 밝고 가벼운 색에서부터 이전과 완전히 다르다는 느낌이 전달됩니다. 심볼은 ‘집’과 ‘확장’을 아이콘과 원으로 치환했고, 두 도형을 포개고 겹치는 부분을 비웠습니다. 이를 언어로 변환하면 ‘집’과 ‘확장’을 합쳤을 때 사라지는 것이 있다는 것인데 어떤 의미인지 이해하기 어려웠습니다. 겹치는 부분의 내부 여백의 모호한 비정형의 테두리를 따라 눈이 흐릅니다. 겹치지 않은 부분은 서로 비슷하게 생겨 집과 원을 겹쳤다는 사실을 알기는 조금 어렵습니다.

브랜드는 시간이 흐르면서 인지가 달라질 수 있는데 어떻게 인식될지 궁금해지네요.

©Zigbang
©Zigbang
©Zigbang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뭄바이 평행 세계의 미래: 나이키 캠페인

Boomranng Studio와 Nike가 매력적인 캠페인을 열었습니다. 나이키의 새로운 개인화 서비스를 20개의 일러스트레이션로 표현했습니다. Boomranng 스튜디오 창업가들의 고향인 뭄바이의 소리, 시각, 느낌을 표현했습니다. 전통과 현대 사이의 달콤한 중간 지점을 표현했습니다. 뭄바이의 현재를 묘사하지 않고 평행 세계의 뭄바이를 묘사했습니다. 레트로 퓨처리즘 스타일로 전통과 기술이 결합된 새로운 세상을 표현했습니다. 낙관적인 미래 모습이 맥시멀리즘 스타일로 강렬하게 담겼습니다.

더 보기 및 출처

비슷한 글

최근 글

Microsoft Designer Sizzle

스페인 마드리드 기반으로 활동하는 Not Real이 제작한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시즐 비디오입니다. 최근 마이크로소프트가 발표한 디자이너를 위한 AI 툴인 Microsoft Designer를 소개하는 영상입니다.

Not Real은 감도 높은 그래픽 에셋을 바탕으로 생동감 넘치는 움직임을 만듭니다. 사진, 타이포그래피, 일러스트, 3D 등 어떤 표현 형태도 높은 퀄리티를 보여줍니다.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의 여러 제품을 묘사하는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 Creative Direction: Valeria Moreiro Executive Production: Roberto Connolly Project Manager & Line producer: Mercedes Ginzo
  • Art Direction: Valeria Moreiro Animation Direction: Sergio Fuego Storyboard Artist: Joana Cabrera
  • 3D Design: Vitor Teixeira, Roberto Juarez, Simon Appel, John Melad, Danil Tabacari, Valeria Moreiro 2D Design: Florencia Porreca, Mercedes Ginzo Lighting and Shading: Vitor Teixeira, Valeria Moreiro
  • 3D Animation: Sergio Fuego, Juan Pablo Sciaccaluga, Oscar Pettersson, Federico Piccirillo 2D Animation: Martin Muerza, Mauricio Navas.
  • Rendering: Sergio Fuego Compositing & Color Grading: Mauricio Navas Sound Design: Fabrizio Martini
  • Client: Microsoft Microsoft Team: Jana Huskey, Derek Johnson, Daniel Varon

더 보기 및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