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승전 커머스, 카카오톡의 쇼핑 탭

카카오톡의 탭에 쇼핑이 추가됩니다. 네이버와 쿠팡의 전쟁에 카카오도 가만히 있을 순 없겠죠? 비즈니스에서 더 큰 임팩트를 낼 수 있는 커머스에 대한 집중은 자연스러운 흐름일 것입니다. 압도적인 점유율의 메신저에서 검색 플랫폼이 되기 위해 샵 검색을 추가했었는데 이번에는 커머스를 추가했네요.

기존 커머스 경험을 그대로 옮겨오지 않고 취향과 관심에 알맞은 개인화 추천을 위한 접근이 신선합니다. 카카오에서 제공하는 커머스, 선물하기, 쇼핑하기, 메이커스, 프렌즈를 제공하기 위한 최소한의 MVP만 담은 접근도 좋고요. 자칫 잘못하면 이것저것 좋아 보이는 기능과 디자인 요소가 추가되기 마련인데 목표에 맞는 요소만 담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만, 디자이너라면 누구나 마주하는 “눈에 띄게 해 주세요”에 빠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프로덕트를 설계하다 보면 자주 요구받는 전략이 “접근성 높여주세요”와 “주목도 높여주세요”죠. 수많은 가능성에서 찾은 최선의 선택지 일 것입니다.

성격이 다른 카카오의 여러 커머스를 한 곳에 담고, 상품이 아닌 콘텐츠로 접근을 하는 것 같습니다. 아직은 커머스 사용성과 달라서 어색함이 느껴지는데 매일 켜보는 탭이 될 수 있을지 지켜봐야겠네요.

기승전 커머스, 카카오톡의 쇼핑 탭”의 2개의 생각

  1. 안녕하세요 글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업데이트 이후 유심히 보지는 않던 탭인데 소개해주신 내용이 흥미롭네요~ 말씀하신 것처럼 기존 더보기탭에서 제공하지만 잘 눈에 띄지 않았던 메이커스나 프렌즈를 같이 쇼핑 탭에 가져와서 접근성이 높아진 것 같아요

    글을 읽다 궁금한 점도 생겼는데, 혹시 ‘디자이너라면 누구나 마주하는 “눈에 띄게 해 주세요”에 빠진 것 같다’라는 점이 어떤 부분에서 느끼신 건가요? 배너의 크기나 텍스트 배치와 같은 뷰 구성요소에서 그렇게 생각하신 건가요 아니면 탭 자체의 배치에서 그렇게 생각하신건가요? 🙂

    좋아요

    1. 탭에서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슈퍼앱의 어쩔 수 없는 숙명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사용자 맥락에 필요한 것을 배치했다기보다 보여주고 싶은 기능이 표시됐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아마 저 영역에 표시를 안하면 발견 자체를 못할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어요!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