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츠의 법칙

버튼이 멀리 있고 작을수록 클릭하는데 오래 걸린다.

1954년 피츠가 발표한 논문의 내용으로 인간이 목표 지점까지 빠르게 움직이는데 필요한 시간을 예측하는 법칙입니다. 피츠의 실험은 목표의 크기와 목표의 넓이를 설정하고, 인간이 점을 찍는 방식으로 실험했습니다. 사용자가 원래 위치에서 새로운 타겟으로 손을 움직입니다. 처음에는 빠르게 움직이다가 타겟에 가까워질수록 속도를 줄입니다. 잘못하면 너무 멀리 갈 수 있기 때문이죠. 간단하게 말해 목표물의 거리가 멀고 크기가 작을수록 정확도가 떨어지고 들여야할 노력이 커지는 것입니다.

여기서 배울 수 있는 점은 너무나 당연해 보일 수 있지만,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현시대에 가장 중요하게 체크해야하는 사용성 요소입니다. 가깝고 클수록 빠르게 선택할 수 있다. 는 너무나 당연한 이야기입니다. 여기에 하나 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사용자가 집중해서 컨트롤할 필요가 없게 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스크린의 정중앙을 클릭하는 것과 좌측 상단에 있는 애플 메뉴를 누르는 것을 비교해보세요.

사용자가 특정 단계에서 필수적인 조작을 해야 하는 순간, 해당 요소를 어느 위치에 어떤 크기로 배치해야 하는지 기준을 정할 수 있는 법칙입니다.

참고

https://link.springer.com/article/10.3758/s13423-017-1367-8

https://story.pxd.co.kr/575

https://gsrealdesign.tistory.com/entry/피츠의-법칙

http://ux.uracle.co.kr/wordpress/blog/피츠의-법칙이란/

https://hanjum.tistory.com/entry/피츠의-법칙

https://www.yorku.ca/mack/hhci2018.html

Understand Human

인지 부하

기억하고 생각하는데 필요한 정신적 노력

로드 중…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페이지를 새로 고친 후 다시 시도하세요.

디자인 나침반 뉴스레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